본문 바로가기
주린이/기초&마인드

외국인소진율

2021. 8. 7.
반응형

기업 투자정보를 보면 외국인한도주식수, 외국인보유주식수, 외국인소진율이 표기되어 있는데, 외국인소진율에 대해서 이야기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주식에 관심은 많지만 주식용어는 정말 생소하죠. 외국인소진율 뜻을 알면 외국인한도주식수와 외국인보유주식수의 의미를 함께 알 수 있습니다.

 

외국인소진율이란?

외국인소진율은 외국인들이 주식을 매수할 수 없도록 한계를 정해놓은 것입니다.

국가의 문제가 달린 중요한 종목들이 외국인으로 넘어가는 것을 방지하고자 외국인이 매수할 수 있는 비율을 정해놓고 제한하는 것입니다.

 

한국전력-외국인소진율
한국전력 외국인소진율

한국전력의 총 주식수 중에 외국인한도주식수는 40% 가량입니다.

 

외국인소진율 = 외국인한도주식수 / 외국인보유주식수

 

외국인한도주식수 즉, 외국인이 매수할 수 있는 주식의 수는 256,785,634입니다. 하지만 실제 외국인보유주식수는 97,762,742로 외국인소진율은 38.07%입니다.

 

 

외국인소진율이 의미하는 바는?

외국인소진율이 높다는 것은 외국계 펀드매니저 사이에서 우량주로 평가받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일단 좋은 의미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작전 세력이 아닌 순수 외국계 자본의 비율이 높다면 향후 주가가 제가치를 찾아갈 가능성이 대단히 높습니다. 

 

주식 외국인이 많으면 물론 좋습니다. 하지만 외국인소진률은 우량주에 많습니다. 삼성전자는 외국인소진률이 54%가 넘으며 LG전자는 30%가 넘습니다. 외국인들도 그만큼 안정적인 종목을 좋아한다는 뜻이죠.

 

딱히 외국인소진율은 “얼마 이상이 좋다”라고 말하기는 힘듭니다. 종목이나 시장상황 등에 따라서 그때 그때 달라지게 됩니다.

 

외국인소진율 역시 동종업계 지표와 함께 비교 분석이 답인 것 같습니다. 투자의 책임은 모두 본인에게 있습니다. 철저한 분석으로 성공적인 투자하시길 바랍니다.

반응형

댓글0